home > 택시소식
조회 : 52 / 등록일자 : 2019-08-30 13:36:48 / 첨부파일 :
부산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‘두리발’ 평균 대기시간 40분→15분으로 단축
무제 문서

부산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‘두리발’ 평균 대기시간 40분→15분으로 단축

 

[]【부산】부산지역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인 ‘두리발’ 운영이 크게 개선된다.

부산시설공단은 장애인 등 교통약자 눈높이에 맞춘 두리발 혁신대책을 마련해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.

현재 두리발 평균 대기시간은 40분에 달하지만, 이달부터는 15분 이내 탑승지까지 도착하도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.

또 복지매니저가 쉴 때 차량도 함께 운행하지 않음으로써 발생하는 차량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1인1차제를 폐지했다.

권역별 지정차고지제를 도입해 24시간 두리발을 운행하고, 노인 일자리 확대로 부족한 인력을 충원한다는 계획이다.

수요가 많은 오전 7~8시에 두리발을 99대까지 늘리고 수요가 적은 야간에는 집중배차제를 도입한다.

상담실 운영도 개선한다. 고객불편 ZERO화 및 고객요구 사항 이행을 위해 상담실 근무형태를 조정·배치한다.

또 내년 상반기까지 4차산업을 활용한 운영 시스템을 도입해 단순배차 접수는 인공지능으로 역할을 전환하고 불편사항과 민원처리 인원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.

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복지매니저에게는 서비스 수준에 맞춰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고 우수자에게는 해외 연수도 제공한다.

이에 앞서 부산시설공단은 올해 초 두리발 운영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두리발 운전자에게 응급조치와 심리상담, 도우미 역할까지 할 수 있도록 복지매니저 제도를 도입했다.

출처 : 교통신문(http://www.gyotongn.com)

2019.08.29 교통신문 윤영근 기자

 

 
 
 
Copyright. 부산개인택시조합. All rights reserved.